“정말 사망원인이 이거였어?” 27세 여성 사망, 그녀의 안타까운 사망원인이 알려지자 모두가 오열했다.

향년 27세 여성이 4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사망한 여성의 1년 전 행적과 사망원인이 알려지자 그녀를 위한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그녀의 안타까운 사망원인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최근 발표에서 김건혜(27세, 여성)씨가 지난 9월 7일 이대서울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을 통해 4명의 생명을 구한 사실을 알렸습니다.

김씨는 지난 8월 26일 스노클링을 하던 중 바다에서 거센 물살에 휩쓸려 해양 경찰에 의해 구조되었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으나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김씨는 심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함으로써 4명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김씨의 가족들은 딸이 아름답게 자란 장기가 실제로 필요한 사람에게 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에 동의했습니다. 장기를 기증받아 새로운 생명을 얻는 사람이 있다면, 그 몸에서 딸이 계속해서 살아있는 것이라는 마음이 크다고 합니다.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난 1남 2녀 중 둘째로 태어났으며 활발하고 사람들과 만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호기심이 많았고, 음식을 만들어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것을 즐겼습니다. 예비 신부로서 결혼식과 신혼집을 준비하던 중이었기 때문에 주변의 안타까움이 더해졌습니다.

김씨의 어머니인 김보정씨는 “건혜야,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할 너를 축복하고 싶었는데 이제는 네가 하늘에서 우리를 바라보고 있겠구나. 천국에서는 즐겁고 행복한 일들로 가득하길 바래. 사랑해, 우리 딸”이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문인성 원장은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의 소중한 생명나눔 실천으로 4명의 생명이 새로운 희망을 얻었습니다”라며 “기증자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