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xx서 여자 5명과 x스를…” ‘배우 류수영❤’박하선, 그녀의 충격적인 폭로 발언이 이어지자 모두가 경악했다.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에 대해 폭로 발언한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자 네티즌들이 큰 충격을 받고 있다.

그녀의 폭로 발언 내용은….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의 키스신에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는 연극 ‘바닷마을 다이어리’에 출연 중인 배우 한혜진, 박하선, 임수향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박하선은 “남편인 배우 류수영과 키스신을 찍을 수 있냐. 작품에서 해보신 적이 있냐”는 질문에 “예전에 키스신이 없는데 키스신을 만들더라. 그래서 ‘왜 저래 저 오빠’ 그랬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불편할 것 같다. 남들 앞에서 키스신을 찍는 게 부끄러울 것 같다”며 민망해했다. 이에 김숙이 “다른 남자배우랑 키스신을 찍는 게 낫냐”라고 묻자 박하선은 망설임 없이 “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남편과의 키스신이 가능하냐”는 물음에 “근데 언제 (키스신을) 찍었는지 아득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배우 황정민과 키스신을 촬영했던 일화를 전했다. 한혜진은 “키스신 찍은 게 결혼 전날이었다. 키스신 찍고 서울로 올라갔다”라고 밝혔고 남편 기성용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뭐라고 얘기를 안 하더라. 섭섭하진 않다. (배우로서) 편하다. 괜히 신경 쓰인니까”라고 답했다.
반면 박하선은 “(남편 류수영은)신경을 안 쓰는 것 같지는 않다”라며 “저는 별로 신경을 안 썼다. 결혼하니까 ‘좀 더 예쁘기 하지 그랬어, 그래야 이런 게 더 들어오지’라고 (조언을) 했는데 최근에 ‘퀸메이커’에서 다섯 명이랑 키스신이 있더라. 나오는 여자랑 다 그랬다. 그건 조금 ‘뭐 하는 거야’라고 화를 냈다. 너무 다 그러고 다니니까 ‘뭐야 강아지야?’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