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2번 토하고 경기증세…”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교통사고로 병원에 ‘긴급 이송’ 됐다.(+이유)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의 갑작스런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 졌다. 그녀는 아들과 함께 등원길에 벌어진 사고라 더 충격을 주고 있다.

그녀와 아들의 현재 건강 상태는…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골목길에서 과속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조민아는 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내용을 공개하였습니다. 그녀는 “골목길에서 과속으로 돌진해온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어요. 이날 운세에 차 사고를 조심하라고 했었는데 등원길에 잠시 탔던 차로 사고를 당할 줄이야”라며 사건을 전했습니다.

조민아는 또한 “소중한 우리 강호가 뇌진탕 증세로 하루 12번 이상 토를 하고 경기 증세를 하다가 줄줄이 설사를 해요. 나만 다치고 나만 아파야 되는데 아기가 아프니까 마음이 갈가리 찢어집니다”라고 심경을 호소했습니다.

그녀는 현재 상태에 대해 “경추, 요추의 부상으로 앉지도 걷지도 못하고 골반, 무릎, 손목, 발목 어디 하나 성한 곳 없이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고 있고, 머리가 빙빙 도는 증상에 소화불량, 두통까지 심해서 2주 가까이 고통받고 있어요”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조민아는 아기와 함께 아프다보니 몸을 돌볼 겨를이 없다고 하면서도 아기가 얼른 회복하여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강호랑 저, 건강하게 다시 행복해질 수 있도록 기도와 응원 부탁드려요!”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에 11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 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되었으며, 이듬해인 2021년 2월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같은 해 6월에 남편과 이혼을 한 사실을 알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