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왕의 실체는…” 이동건, 그가 의자왕에 대해 입을 열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돌싱’ 이동건의 일상이 그려졌습니다. 이동건은 자신에게 의자왕이라는 별명이 있다는 말에 직접 입을 열자 많은 팬들은 깜짝 놀랐다.

그가 말한 의자왕의 실체는…

배우 이동건이 공개연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돌싱’ 이동건의 일상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이동건은 집에서 혼자 휴대폰 게임을 즐기거나 중고거래에 참여하는 장면이 보였습니다. 그런 중에 어머니가 방문하여 집 상태를 점검하였습니다. 먼지가 가득한 집을 보고 어머니는 “로아가 이번에 갈 때는 원망하지 않고 갔냐”고 물었습니다.

이동건은 “전혀 안 했습니다. 이번 주는 만화를 보려고 마음먹고 왔더라구요”라며 “많이 컸습니다. 조금만 더 크면 같이 여행 다닐 수 있을 것 같아요. 화장실만 스스로 다닐 수 있으면”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동건은 딸을 위해 아동용 변기까지 가지고 다녔던 것 같습니다.

또한, 이동건은 어머니와 이혼 후 일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동건은 “최근에 유명한 관상가를 만났는데 (관상에) 아들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하나 남아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내 아이는 아닐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아들을 가진 여성을 만날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쇼킹하면서 재밌는 이야기였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어머니는 “나도 ‘돌싱글즈’ 잘 보고 있어”며 “혹시 사귀는 사람이 있냐”고 물으면서 은근한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동건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연애에 대해 “깨끗하게 포기했습니다. 저를 색안경으로 보는 시선을 알고 있기 때문이죠. 저는 별명이 연예계 의자왕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스캔들이 나면 꼭 나에게 붙입니다. 처음에는 화가 났었어요”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안 좋은 시선이 있다는 것을 저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연애는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1년이 지나면 로아가 휴대폰을 가질 거고 로아가 아빠의 이름을 검색할 수도 있겠죠. 딸이 이런 것을 보게 된다면 창피하고 미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이동건은 “연애든 공개연애든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