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xx을 키워 가는 중…” 최시원❤정인선, 이들의 핑크빛 소식에 모두가 축하했다.

배우 최시원과 정인선이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DNA 러버'(가제)의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출 수도 있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시원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시원이 ‘DNA 러버’의 남자 주인공 역을 제안 받고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정인선의 소속사인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도 정인선이 ‘DNA 러버’의 여자 주인공 역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DNA 러버’는 연애에서 실패한 유전자 연구원 한소진이 유전자를 통해 자신의 운명의 짝을 찾는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입니다.

최시원은 모든 운명론을 거부하는 잘생긴 산부인과 의사 심연우 역을 제안 받았으며, 정인선은 운명론자인 연구원 한소진 역을 제안 받았습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두 배우가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DNA 러버’의 촬영과 방영 일정은 아직 미정이며, 상황에 따라 결정될 예정입니다.

▼지금 뜨고 있는 기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