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소식을 전합니다.” 이동국 딸 이재아. 그녀의 최근 근황이 알려지자 모든 이가 깜짝 놀랐다.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 딸 이재아는 테니스 유망주로 유명하다. 그러한 그녀가 갑작스럽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자 많은 팬들은 깜짝 놀랐다.

그녀의 말한 자신의 근황은…

이동국의 둘째 딸 이재아(16)가 반복된 무릎 수술로 결국 테니스 선수의 꿈을 접는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8일 이재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이제 이런 글을 올리는 것도 죄송스럽다. 오늘 저의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와의 이별 소식을 전하려 한다”며 어렵게 말문을 뗐다.

그는 “일곱 살 때부터 10년간 울고 웃으며 앞만 보고 달려오던 세계 탑 테니스 선수가 되겠다던 꿈, 그 꿈은 제 인생의 모든 것이었다”며 간절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하지만, 얼마 전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됐고 저의 꿈을 그만 접어야 되는 상황까지 와버렸다”며 “어릴 때부터 저는 제가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피 땀 눈물로 노력해왔고, 테니스 삶 속에서 새로운 경험들을 쌓아왔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 꿈을 이룰 수 없게 돼버렸다”고 털어놨다.

딸의 부상에 걱정이 앞섰던 이동국 부부조차 이재아의 운동을 반대했지만 그는 계속 도전을 이어가려 애썼다고 말했다.

이재아는 “작년 겨울 2번째 수술 이후 병원 원장님은 제게 더 이상 테니스와 같은 강한 훈련을 반복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고 하셨고 그 후로 부모님도 테니스를 반대하셨다. 그래도 저는 제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를 포기하는 게 쉽지 않았고 다시 한 번 더 도전해 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됐고 이제는 영원히 그 꿈을 이루지 못할 것 같다.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는 생각에 잠시 좌절했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지만,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해서 이것은 실패가 아니라, 제 인생에 새로운 길을 열어주는 또 다른 기회라고 생각하려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재아는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든 더 멋지게 성장하고 노력하는 모습 꼭 보여드리겠다”며 희망을 전했다.

이재아는 과거 2016년 제51회 전국주니어테니스선수권대회 여자 10세부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