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드디어 xx했다.” ‘이상순❤’이효리, 그녀에게 찾아온 기쁜 소식에 모두가 축하했다.

2023년 광고계의 주목할 만한 이슈는 가수 이효리의 11년 만의 복귀입니다. 이효리는 지난 7월 갑자기 상업광고 복귀를 선언하며 업계에 큰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이효리의 복귀 후 5개월 만에 42억원을 벌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이효리의 연간 광고 단가는 7억원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온에어된 광고 중 롯데온, 리복, 롯데렌터카, 뉴트리원, 달바, 풀무원 등 6개 브랜드의 광고료만 합쳐도 약 42억원을 벌었다고 추측됩니다.

이효리는 올해 소속사 안테나에 합류하면서 2012년부터 중단했던 상업 광고 출연을 재개했습니다. 그 전까지 SK텔레콤, 삼성그룹, 롯데주류 등에서 장기 모델 활동을 하며 광고계 최고가를 받는 스타였던 그녀의 충격적인 발언은 광고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효리의 광고 복귀 선언은 독자적인 행동으로, 소속사인 안테나조차도 몰랐습니다. 광고 복귀 후에는 많은 광고 문의가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후 이효리는 아름다운재단에 3억 원을 기부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또한, 이효리의 남편인 이상순도 최근 가수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여 이효리에게 온 섭외 전화가 모든 뮤지션에게 온 섭외 연락을 합쳐도 가장 많다고 밝혔습니다. 이효리의 광고 모델로 등장한 유통회사 롯데온은 이효리와의 광고 캠페인을 통해 매출과 거래액이 이전 기간보다 약 30% 증가한 성과를 거두었으며, 방문 고객 수와 구매자 수도 약 10% 증가했습니다. 롯데온 앱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도 225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렇듯 이효리의 광고 복귀는 많은 관심과 성과를 가져왔습니다.

지금 뜨고 있는 기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