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비싼 약값을 지원해 주다니…” 소아 혈액암 환자의 고액 약값을 지원해 준 ‘키다리 아저씨’의 정체?

소아암 아들을 둔 어머니가 키다리 아저씨게 고마운 마음을 담은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자 네티즌들이 ‘그 사람이 누구지?’ 많은 관심과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그 키다리 아저씨는…

유튜브 콘텐츠 ‘핑계고’에서는 샤이니 키가 유재석, 지석진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핑계고’ 영상 댓글 중 한 네티즌은 “샤이니 키 선생님 우리 아들 혈액암 약값이(엄청 큰 금액인데) 비급여인데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우리 아들이 지금 잘 지내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감사 드립니다”라며 키의 숨겨진 미담을 공개했다.

이는 팬들도 몰랐던 미담. 네티즌들은 “처음 듣는 미담인데 너무 따뜻하다. 아드님 건강 완전히 되찾으시길 바란다”, “아드님 이제 건강하시다 하니 다행이다”, “경대 병원 다니시나 보다. 치료 받느라 힘들었을 아기도, 더 힘드셨을 작성자님도 다들 행복하게 지내시길 바란다” 등의 답댓글을 남겼다.

샤이니 키는 군 입대를 앞둔 지난 2019년 칠곡경북대병원을 방문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당시 키는 환아들이 입원 중인 병동을 찾아 기념 촬영을 하고 격려의 메시지도 전했다. 병원 측은 기부금 전액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환아의 치료비와 물품 지원에 사용하겠다 밝혔다.

이듬해 키의 팬들도 키의 서른 번째 생일을 기념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1210만 원을 기부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기부금 전액을 샤이니 키의 이름으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부모 가족 긴급 소아암 치료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라 밝혔던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