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팀 맡고 싶다” 한국 축구 팬들이 모셔오고 싶은 이 감독에 주목했다.

최근 인터뷰에서 조제 모리뉴 전 토트넘 감독이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에 대한 야망을 보였습니다.

모리뉴 감독은 “국가대표팀 감독은 내 목표”라며 “2026 월드컵 이전에도 기회가 올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소식에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모리뉴 감독 영입에 대한 기대 반응이 나타났습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최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한 상황으로, 모리뉴 감독의 지도력이 기대됩니다. 향후 모리뉴 감독의 한국 축구 지휘관 취임 여부와 관련된 소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 뜨고 있는 기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