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은 잘 피하더니 돈다발은 맞아…” 법원 영장심상 후 돈다발을 맞은 연예인의 정체(+사진)

법원에서 영장 실질심사를 마친 연예인에게 시민이 돈다발을 투척한 영상이 온라인 커뮤티니에 올라오자 네티즌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돈다발을 맞은 연예인의 정체는…

배우 유아인(엄홍식, 37)은 마약 투약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있으며, 구속 여부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유아인은 2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이번 심사는 유아인에게 두 번째 구속 위기로, 경찰이 지난 5월에 청구한 첫 번째 구속 영장이 기각된 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구속 영장을 청구한 것입니다.

첫 번째 구속 위기를 겨우 넘긴 유아인은 이번 심사로 인해 부담이 커졌습니다. 검찰의 수사 의지도 강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경우,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을 때보다 심적 압박이 크게 느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3개월의 보완 수사를 통해 유아인이 마약 관련 수사 과정에서 지인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하거나 미국에서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를 추가로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유아인은 이날 법원에 흰머리가 많이 난 상태로 말끔한 정장을 입고 나타났습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심려를 끼쳐서 다시 한 번 정말 죄송하다”고 말하며 “법정에서 성실히 답변하고, 제가 드릴 수 있는 의견을 솔직하게 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약 3시간 가까이 심사를 마친 유아인은 법정을 나오는 도중 한 남성에게 돈다발이 던져졌습니다. 이 시민은 유아인에게 돈 다발을 뿌리며 “영치금으로 쓰라”고 말했습니다.

유아인은 2020년부터 미용 시술을 빙자해 약 200번 이상 의료용 마약류를 매수하고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타인의 명의로 수면제를 처방받아 투약하고, 미국에서 대마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도 있습니다.

이날 최씨도 유아인과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았으며,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날 늦은 오후에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