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쓸 힘조차 없어…” 연극배우 윤석화, 그녀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되자 모두가 눈물을 흘렸다.

연극배우 윤석화가 뉴스 채널을 통해 투병 중인 안타까운 근황을 공개했다. 많은 팬들은 그녀의 투병 중인 근황에서도 당당하고 멋진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그녀의 현재 모습은…

연극 배우 윤석화가 악성 뇌종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하였습니다.

14일 방송되었던 채널A ‘뉴스A’의 ‘오픈 인터뷰’에서는 윤석화가 악성 뇌종양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은 뒤 처음으로 방송 출연했습니다.

“팬에게 솔직하게 투병 생활을 전하는 것이 의무라고 생각했습니다.”라며 윤석화는 수술 이후 처음 방송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 동안의 고난과 웃음을 함께 나누고 싶었습니다.”라며, 1년 전 뇌종양 판정 당시를 회고하였습니다. 윤석화는 영국 런던 출장 중 쓰러져 서울로 응급 이송되었고, 그 후 즉각적으로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20시간에 이르는 긴 수술 동안 4개의 앞니를 잃게 되었던 사연도 이야기했습니다.

수술 후 체중이 36kg까지 빠지며 피부가 말라 낙엽처럼 말라버린 경험을 털어놓은 윤석화는 주사바늘로 피부를 뚫을 때 괴성을 질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간호사에게 “두발이 다 빠질 뻔했다”라며 자연치료를 결정한 이유를 설명하였습니다. “매일 아침 맨발로 마당을 걸으며 몸속의 독소가 빠져나가길 기도합니다.”라는 자신만의 자연치료법도 소개하였습니다.

인터뷰 중 빨대를 이용해 마시는 젖병으로 목을 축이는 윤석화의 모습은 힘들지만 당당한 아우라를 풍기고 있습니다. 그녀는 “암과 싸우고 싶지 않지만, 만났으니까 잘 지내고 떠날 때는 말 없이 떠나자”라며 불행마저도 친구로 받아들이는 긍정적인 마음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4개월의 시한부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20년 후에 노환으로 돌아가신 친정 어머니의 말 “암만 빼면 나는 건강하다”가 힘이 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반백 년 가까이 무대에서 살아온 천생 배우인 윤석화의 꿈은 카자흐스탄에서 아리랑을 부르는 것입니다. 고려인들을 위로하고자 강제 이주로 외로웠던 경험을 바탕으로 스튜디오에서 열정을 다해 아리랑의 한을 뿜어내기도 합니다.